밤새도록 11시간짜리 버스를 타고 이스탄불에 도착했다.


터키 버스는 겁나 좋아서, 차 안에 승무원도 있고... 음료수도 제공된다.


간단한 빵종류도 줬는데, 꽤 맛있음.


개인적으로 프랑스빵보다 터키빵이 더 맛있다.





이스탄불에 도착은 했는데... 비가 쏟아진다.


밤버스를 타서 그런지 온몸은 찝찝하고... 쑤시고... 비는 오고...


어디로 가야되는지도 잘 모르고... 이게 제대로 내린건지도 모르고... 졸립고...


근데 포스팅은 해야되니까 사진은 찍어야겠고... 아오 빡쳐.



가끔 이럴때 많은 고민을 하게 된다.


사진 한장 찍을라면 짐 내려놓고 잠금장치 풀고 사진기 꺼내서 한장 찍고 다시 짊어지고 해야되는데..


이걸 꼭 찍어야되나?


무슨 부귀영화를 누리겠다고, 무슨 파워블로거가 되겠다고 내가 이 고생을 하나 싶기도 하고...



허나 이런 사진 좀 올려줘야지 남들은 겁나 빡쎄게 고생하면서 배낭여행 하는줄 알겠지? 라는 생각에 한장 찍었다.


사실 별로 안 빡쎔. 그냥 놀러다니는 거임.ㅎㅎㅎ





100% 순수 관광지인 카파도키아에서 처음 만난 터키인들의 인상은,


사기꾼이었다.


그냥 턱수염 좀 많이 난 인도인이라고 생각될 정도로 겁나 더티하게 굴었다.



근데 이스탄불에 와서 만난 터키인들은 매우 젠틀했다.


우리가 큰짐을 짊어지고 길거리에서 헤매고 있으니까, 모두들 먼저 다가와서 어디로 가냐고 묻는다.


그 사람도 잘 모르니까, 옆에 지나가던 차도 서서 창문 내리고는 어디 가냐고 묻는다.


겁나 친절하다.


내가 여자였다면, 수작거는거라고 오해할만도 한데, 남자인 나에게도 이렇게 친절한걸 보니,


게이인가?....


농담입니다.



여하튼 숙소까지 오는데 4~5명의 사람들이 먼저 다가와서 어디 찾냐고 물어봐준 덕분에 쉽게 찾았다.



근데 문제가 하나 생겼다.


우리가 숙소를 알아볼때 부엌사진이 있길래, 당연히 밥이 되는줄 알고...


간만에 고기나 좀 구워먹을라고 이 숙소로 잡은건데,


아무것도 없다..;;; 싱크대는 있는데 가스렌지가 없다..;;;; 





그래서 결국 1층에 있는 식당에 가서 저녁을 해결했음.


아. 중간이 빠졌네.


새벽에 숙소에 도착한 다음에, (주인장이 착해서 새벽인데도 불구하고 체크인 시켜줬음.)


하루종일 퍼자다가, 저녁에 일어나서 저녁을 먹은거임.



여하튼 내려가서 짜파티 비슷하게 생긴거랑 같이 이름 모를 음식들을 섭취하고는,


창밖을 바라다봤다.





폭우다.


폭우가 쏟아지고 있다.


카파도키아에서는 폭설이 쏟아지더만... 이스탄불에 오니까 폭우가 쏟아진다.


차라리 폭설이 나았다는 생각이 든다....


엉엉... 우리에게 왜 이러시는거에요. 우리가 뭘 잘못했다고요...




여하튼 이렇게 날씨 덕분에 겁나 꼬인 터키여행은 계속됐다.


아오 빡쳐.

Posted by v멍군v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여은

    이스탄불부터 가서 그랬던거였는지. 난 터키사람들 친절하다고 기억함.
    엄청난 관광지인 카파도키아부터 니가 가서 그런지도 몰라 -

    2013.01.14 20:34 [ ADDR : EDIT/ DEL : REPLY ]
    • 우린 이스탄불 와서,
      콜라와 맥주를 2배씩 쳐부르는 터키쉬들 때문에,
      매우 화가 나있는 상태임.
      술 가지고 장난치지 말라고 했거늘... 망할 터키쉬

      2013.01.15 07:11 신고 [ ADDR : EDIT/ DEL ]
  2. 환타

    ㅋㅋㅋㅋ 멍군님 커플의 이번 세계여행은 비성수기버전이군요. 결적정인 날들은 흐리고 이동중엔 화창~ㅎㅎ 게다가 카파도키아는 정말 인천공항 짓기 전 영종도의 겨울을 보는 것 같네요...흑흑. 그나저나 형제의 나라 터키가 인도스럽단 건 첨 알았어요. 더구나 인도스러운게 어떤지 모르는 저로써는 이제 덩달아 인도도 비호감..ㅋㅋㅋㅋㅋㅋ아무쪼록 아프리카에서는 잘풀려야 할텐데...사파리갔다가 영양만 두어마리 보고 온 친구도 있어서...사자는 사파리 가이드가 사자라고 소리치면서 손가락으로 가리키는데, 너무 멀어서 그게 사자인지 바위인지도 알수없는 거리였다고..ㅋㅋㅋㅋㅋ 암튼 액땜 끝! 행운을 빌어요!!!

    2013.01.14 22:45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래도 이제 갈 아프리카는 성수기라고 하니 좀 기대되네요.ㅎㅎ
      생각해보니 파리, 런던, 로마 등... 관광좀 할만한 대도시에서는 다 날씨가 구질구질했네요...;;; 폼페이에서도 비가 왔구나...;;

      사파리에서 육식동물 보기 생각보다 어렵다고 하더라고요.ㅋ
      대부분이 그냥 물소떼나 한번 보고 온다던데...ㅠ
      엉엉... 아프리카에서는 제발 행운이 따르길 빌고 있습니다.ㅎㅎ

      2013.01.15 07:13 신고 [ ADDR : EDIT/ DEL ]
  3. 꽃마리

    전 멍군님과 반대로 돌려고 했는데 그땐또 가는곳마다 성수기라 ㅠㅠㅠ
    멍군님 글보며 나름 비수기도 나쁘지 않은듯 고민하는 일인 입니다

    2013.01.15 10:32 [ ADDR : EDIT/ DEL : REPLY ]
    • 환타

      성수기를 적극 추천합니다. 여행지가 비성수기인 이유는 분명 있거든요. 대부분 비성수기에는 차량운행수가 확 줄어요. 게다가 비성수기에는 대부분 보수공사에 들어가기 때문에 제대로 보기가 힘들어요. 날씨도 그렇고요. 성수기는 여행하기 가장 좋기 때문에 성수기죠. 대신 많은 사람들, 숙박시설 찾는 어려움, 좀 비싼가격..같은 문제가 있지만, 숙박은 좀 일찍 예약을 잘 해놓으면 문제없고요.^^ 두번째 떠나는 세계여행이 아니라면 비성수기보다..성수기를 살짝 지나서 가시는게 어떨까요.^^

      2013.01.15 17:42 [ ADDR : EDIT/ DEL ]
    • 꽃마리

      그렇군요 저흰 한국에서 삼월 출발예정(올해는 아니구요)이라서 시작을 유럽부터 해볼까하다 멍군님 글보다 북미남미부터 요런 유혹도 ㅎㅎㅎㅎ 환타님 말씀을 참고로 해볼께요

      2013.01.15 19:40 [ ADDR : EDIT/ DEL ]
    • 가는곳마다 성수기인게 훨씬 나은거 같습니다.
      물론 성수기이므로 예산도 좀 높아지고, 예약도 미리미리 해야된다는 단점은 있지만,
      괜히 성수기가 성수기가 아니더라고요.

      2013.01.16 04:52 신고 [ ADDR : EDIT/ DEL ]
    • 그쵸. 저도 환타님의 말씀에 100번 동의합니다.
      성수기는 괜히 성수기가 아닌거 같아요.
      비수기에는 수리, 날씨 등 여러모로 여행가기에 매우 안 좋은거 같습니다...;;;
      그나마 둘이라 안 심심해서 다행이지.
      만약 혼자 여행왔는데 비성수기라서 호스텔에 나 혼자만 있었다면,
      하루종일 인터넷으로 무한도전만 봤을거 같네요.ㅡ_ㅡ

      2013.01.16 04:54 신고 [ ADDR : EDIT/ DEL ]
    • ㅇㅇ. 세계일주를 하시다보면 가는곳마다 성수기로 맞추기에는 힘들겠지만,
      최대한 성수기일때 가시는게 좋을듯 싶습니다.ㅎㅎ
      가장 간단한 예로, 수많은 사람들이 남미에서 최고로 꼽는 파타고니아 지방은 비성수기에 가면 아예 투어 자체가 없어서 구경도 못하게 되있더라고요..;;;

      2013.01.16 04:55 신고 [ ADDR : EDIT/ DEL ]
    • 꽃마리

      네 두분말씀 명심해서 짜볼께요 감사감사

      2013.01.16 20:33 [ ADDR : EDIT/ DEL ]
    • 뭐 저도 전부 초행길이라,
      조언이라 할만한것도 없는게 사실입니다.ㅎㅎㅎ

      2013.02.14 06:43 신고 [ ADDR : EDIT/ DEL ]
  4. 바다

    그래도 폭설보단 폭우가. 차가 움직일 수 있잖아요.
    저거 뭔지는 몰라도 굉장히 맛있어 보이네요.^^

    2013.01.16 14:32 [ ADDR : EDIT/ DEL : REPLY ]
    • 저거 이름이 무슨 수시인가?.. 사시인가?..
      여튼 양고기를 꼬치에 구워서 익힌 다음에 준 음식이었습니다.ㅎㅎ
      맛은 그냥 다른 케밥이랑 비스무리한 '고기맛'이었음.ㅎ

      2013.02.14 06:25 신고 [ ADDR : EDIT/ DEL ]
  5. jjing

    와...유럽다 돌고 이제 아프리카 인가 보군요!!!! 그렇게 재밌다니 저도 넘 가고싶네요.
    드디어 저도 3월4일 출국합니다~
    멕시코-쿠바-남미 일정으로......유럽은 나중에 아이랑 갈수도 있다는 생각에 우선 아프리카도 추가해서 가고싶은데...
    저흰 돈이 없어요 ㅠㅠㅠ 흑..
    그래서 저렇게 보고 이집트나 터키 둘중 한곳정도만 보고 한국으로 갈 꺼 같네요...
    아프리카가서 트럭킹 정말 해보고 싶었는데...........남미도 포기할수가없어서 우선 남미부터 시작했어요.
    훔 ㅠㅠ 아쉽네요!!!

    2013.02.05 17:14 [ ADDR : EDIT/ DEL : REPLY ]
    • 오...드디어 출국하시는군요.ㅎ
      재미난 여행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아프리카는 나중에 한달정도 여력이 되신다면, 그때 트럭킥을 통해서도 충분히 보실수 있으니 너무 아쉬워마세용.ㅎㅎ

      언제나 안전하게 다니세용~

      2013.02.14 07:04 신고 [ ADDR : EDIT/ DEL ]
  6. 동춘

    제 기억에도 터키인들은 친절하다는 기억이..ㅎㅎ
    장사꾼들이야 어느나라든 그러니깐여ㅋㅋ
    터키정~말 좋은데 좀 짧은여정이여서 아쉽네요 제가다ㅋㅋ전 3주정도있었어용 ㅋ

    2013.04.11 12:37 [ ADDR : EDIT/ DEL : REPLY ]
    • 터키를 제대로 보려면 한달도 모자르다는 말이 맞는거 같더라고요.
      에페스부터 시작해서 샤프란볼루도 가보고 싶었고, 이곳저곳 많이 가보고 싶었는데...
      많이 아쉽네요.ㅎㅎㅎ
      서양과 동양이 만나는 지점인만큼 볼거리가 엄청나게 많은거 같아요..ㅎㅎㅎ

      2013.04.12 01:48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