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세계일주 루트를 정할 때, 전 세계 200개가 넘는 나라 중 어디를 갈 것인지부터 정했다.

 

그 다음에 그 나라들을 이어가면서 중간에 있는 나라들을 방문하는 식으로 진행했다.

 

진희가 정한 나라는, 미국, 볼리비아, 페루, 남아공, 프랑스 등이었고.

 

나는 단 4개. 영국, 남극, 북극, 콜롬비아. 였다.

 

영국은 개인적으로 내 인생의 터닝포인트라 생각해서 가고 싶었고, 남극, 북극은 원래부터 가고 싶었고.

 

콜롬비아는 순전히 리카르도의 가족들을 만나기 위해 집어넣었다.

 

사실 콜롬비아는 별로 볼게 없다. 집어서 말하자면 보고타는 별로 볼게 없다.

 

도시는 어느 나라나 비슷하고… 자연풍경은 개인적으로 인도에 한 표를 주고 싶다.

 

진희도 알아보더니 별로 볼게 없단다. 하지만 본인을 위해서 친히 콜롬비아에 동행해 주셨다.

 

 

   

 

오뎃의 집이다. 햇빛도 잘 들어오고 깔끔하다.

 

대신 문제는 차도 바로 앞이라서 아침 7시만 되면 자동으로 잠에서 깬다. 너무 시끄러워서…

 

 

   

 

오뎃이 우리의 아기는 콜롬비아에서 생겼으면 좋겠다고 스페인어로 말했고,

 

리카르도는 그 내용을 우리에게 영어로 말했고,

 

나는 오늘밤 최선을 다하겠다고 영어로 말했고,

 

진희는 나에게 까불지 말라고 한국말로 말했다.

 

 

   

 

1년하고도 3개월만에 만난 리카르도.

 

리카르도는 아침부터 센스 있게 그루폰을 들고 나타났다. 여자친구가 준거란다. 센스 있는 여자친구 좀 보고 싶다.

 

 

   

 

내가 저번에 왔을 때 오뎃이랑 같이 먹고는 깜딱 놀란 Presto다.

 

그 엄청난 크기를 이번에 다시 한번 느꼈다. 뉴욕에서 만난 치의느님께서 남미를 돌며 사업 아이템을 하나씩 적고 계시다 그랬는데,

 

나도 이거 하나 적어가야겠다.

 

크라제버거보다 맛있고 롯데리아보다 저렴하고 버거킹보다 크다.

 

 

   

 

예전에 리카르도, 리나랑 같이 들렀던 falabella라는 쇼핑몰이다.

 

오뎃의 집 바로 앞에 있었다.. 아직도 뉴아이패드에 대한 미련을 못 버린 우리를 위하여 친히 데려가주었다.

 

 

   

 

그리고 보게 된 뉴아이패드. 16기가 Wi-Fi모델의 재고가 있단다.

 

우리는 이날부터 약 3일간에 거쳐 콜롬비아 TAX BACK제도에 대하여 심도있게 공부하였고,

 

지금은 콜롬비아 회계사 자격증을 따도 될 정도다.

 

 

   

 

멕시코서부터 쿠바를 거치며 우리는 제대로 된 커피가 마시고 싶었다.

 

그래서 리카르도에게 후안 발데스를 마시러 가자고 했다. 사실 할 얘기가 이거밖에 없었다.

 

뭐라도 입에 자꾸 넣어야지 안 어색하지.ㅎㅎ

 

 

   


리카르도는 현재 직업이 없다…. 아오 슬퍼. 하기에는 나와 진희도 직업이 없으니 스킵.

 

리카르도는 친구와 함께 인도네시아쪽이랑 무역업을 하기 위해 준비중이고 그 준비를 하기 위해 집으로 갔다.

 

(리카르도는 원래 집에 살고 있고, 우리가 있는 동안은 오뎃도 그 집에 가서 지내고 있다.)

 

그래서 할 일 없는 우리는 동네 마실을 나갔고, 다시 한번 falabella로 향했고, 다시 한번 뉴아이패드를 봤고, 다시 한번 울었고.

 

 

   

 

오뎃의 집에 오뎃이 사다준 엄청난 먹을거리들이 있었지만, 남의 것을 주워먹기에는 너무 죄송해서,

 

슈퍼마켓에서 먹을거리와 마실거리를 좀 샀다.

 

예전에 왔을 때도 그랬지만 오뎃과 리카르도는 우리 걱정을 너무 많이 해줘서 해가 지면 밖으로 나가지 말라고 했다.

 

그래서 우리는 매일매일 해만 지면 집으로 와서 피씨방처럼 열심히 뉴스를 보고 있다.

 

 

오늘은 한국 날짜로 5월 3일이다.

 

갤럭시S3가 런던에서 발표를 했고, 네이트의 랭킹뉴스 상위 5개는 모두 삼성의 기사로 도배 되었다.

 

갤럭시S3는 정말 대단한 기기였고, 리플을 보면 정말 우리나라의 자부심을 느낄 수 있었다.

 

그래서 우리는 뉴아이패드를 샀다. 삼성 꺼졍.

Posted by v멍군v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