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국 후 살아남기2013. 10. 13. 14:37

원래 한국 들어오면, 정말 기가 맥히게,


여행기부터 시작해서, 그간 정리해놓은 모든 가계부까지 일목요연하게 정리해서 올려놓으려고 했으나,


마치 군대 있을때,


전역하면 열심히 살아야지. 라고 2년동안 다짐하다가,


전역과 동시에 모든 다짐은 아웃오브메모리로 바뀌던 것처럼,


귀국과 동시에 모든 다짐들을 사라져버렸네요.



회사에 입사한지 벌써 3달이 다 되갑니다.


생각해보니 벌써 처형 결혼 1주년이라고 하는걸보니,


1년전 우리는 폴란드쯤에 있었던 모양입니다.



시간은 너무 빠르고, 기억은 너무 빨리 사라지네요.


그래도 항상... 출근하거나 퇴근하면서 걸어오는 길에,


여행하면서 있었던 일들을 떠올리면 언제나 즐겁게 하루를 시작하고 마무리할 수 있어서 좋습니다.



여행 가실수 있으시면 꼭 가세요.


두번 가세요.



그래서 결론은,


요즘 회사업무 적응을 위해, 이것저것 자격증도 따고(물론 따지는 못했음. 그냥 시험만 봤음.) 스터디하고 하고 당구도 치고 하는 바람에,


블로그 업데이트가 많이 늦어지고 있으나,


뭐 다음주만 지나면 급한 불은 다 껐으니,


열심히 올릴게요.



입사하자마자 팀장님이랑 점심을 먹으면서 이런 얘기를 했었는데,


하고 싶은 일이 많은데 회사 다니면서 할수 있을지 모르겠다...


그랬더니 팀장님께서 해주신 말씀이,


'회사 다니면 당연히 시간이 없지... 잠자는 시간을 줄여서라도, 주말에 노는 시간을 쪼개서라도 해야지 하고 싶은 일을 할수 있는거야...'


라고 하셨는데,


요즘 좀 마음에 와닿네요.


뭐 좀 할라고 하면 우선 잠부터 줄이든가 해야겠네요.


무슨 신생아도 아니고 어제도 12시간 잤네.


그럼 다들 잘들 놀아요.

Posted by v멍군v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에디

    쿨한 아저씨 홧팅~

    2013.10.14 14:25 [ ADDR : EDIT/ DEL : REPLY ]
    • 강사님도 항상 건강하시고, 번창하시길 바랍니다.
      다음번에 찾아뵜을때는 번듯한 빌딩 하나 가지고 계셨으면 좋겠네요.ㅎㅎㅎ

      2013.10.15 09:02 신고 [ ADDR : EDIT/ DEL ]
  2. 마리

    아자~늘 응원하면서 기둘리고 있습니다. 아오 벌써 어여 중동을 지나 티벳에서 어떠셨는지 무쟈게 궁금하고 기다려지네요.그렇다고 넘 무리는 하지마시공 ㅋ 다시 이야기하면 글을 올리는건 좀 늦어지더라도 다시 아주 자~~알 재적응하고 계시다는 이야기니까 또 뭐 나름 축하를 드려야겠죠^^힘!!!

    2013.10.14 22:45 [ ADDR : EDIT/ DEL : REPLY ]
    • 이번주에 시험 하나가 있는데,
      이것만 끝나면 한동안 시험때문에 받는 스트레스는 없을듯 싶습니다.
      하도 오랫동안 글을 안 썼더니 글이 쓰고 싶어지네요.ㅎㅎ

      2013.10.15 09:03 신고 [ ADDR : EDIT/ DEL ]
  3. 비밀댓글입니다

    2013.10.15 01:46 [ ADDR : EDIT/ DEL : REPLY ]
  4. 마리

    앗 이곳도 학기중간이라 이러저러한 시험으로 학생들은 시달리고 있는때인뎅^^;;;셤 잘보셔요!!! 글구 이제는 세계여행프로를 보면 자동적으로 멍군님부부를 떠올리게 된다는 ㅋ 다음주를 기다리겠습니다 ㅋ 이럼 스트레스받으실려나?ㅋ

    2013.10.17 06:38 [ ADDR : EDIT/ DEL : REPLY ]
    • 저희도 요즘 여행 프로그램을 보는 재미가 쏠쏠합니다.ㅎ
      세상엔 아직 못 가본 곳도 많고, 꼭 가보고 싶은 곳도 많더라고요.
      언제가 될진 모르겠으나... 시간 되고 여유 되면 한번 가봐야죠.
      물론 뭐 이렇게 오래는 말고... 그냥 휴가기간에나 한나라씩.ㅎㅎ

      2013.11.03 23:04 신고 [ ADDR : EDIT/ DEL ]
  5. cris

    글찬아도 이렇게 오랫동안 기억에만 담아두면 사진을 봐도 그때의 느낌이 잘 생각나지 않을텐데...하는 걱정이..ㅋㅋㅋ
    회사다니면서 하고싶은 거 다 하는 유럽사람들이 좀 얄밉게 느껴지는 글이네요. 서울에서 직장다니면 직장에 인생이 휘둘리는 삶을 살기 쉽죠. 처음엔 그게 아닌데...점점 조직에 적응하고 거기서 살아남기 위해 노력하는게 힘들고..몸이 힘들면 마음에 여유도 같이 사라지고..그나마 주어지는 시간들은 잠으로 채워지게 되죠. 대한민국의 많은 직장인들이 이런 삶을 살고있지 않을까 생각해요. 주말이 무료한 아내와 아이들, 그냥 자고싶은 남편 혹은 아빠..그 사이의 균형..ㅋㅋㅋㅎㅎ 진느님은 잘 계신가요?

    2013.10.19 01:03 [ ADDR : EDIT/ DEL : REPLY ]
    • 진느님 취업했습니다.ㅎㅎㅎ
      집에서 놀다놀다 지쳤는지, 이곳저곳 알아보다가,
      운 좋게 하나 얻어걸렸네요.
      둘다 취업을 하고나니... 이제 재정계획도 세워야되고... 차도 사야될거 같고... 좀 있으면 전세집도 구해야 될거 같고.... 언젠가 내집마련도 해야될거 같고... 이래저래 고민이 더 많아지고 있는거 같네요.ㅠ

      2013.11.03 23:05 신고 [ ADDR : EDIT/ DEL ]
    • 근데 잘 지내시죵?... 별일 없으시죵?ㅎㅎㅎ

      2013.11.03 23:0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