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ng2012.04.23 07:48

2007년.


인도 여행을 하면서 처음으로 느꼈다.


"아... 네이버 블로그 못 써먹겠다. 다른 블로그 찾아봐야지."



하지만 국내에서 네이버가 가지는 엄청난 영향력을 무시하지 못한 채,


나는 다시 네이버의 노예로 전락.



2012년.


중국에서 느꼈다. 아, 네이버는 우물안 개구리였구나.


미국에서 느꼈다. 아, 네이버는 곧 망하겠구나.


멕시코에서 느꼈다. 안써. 안써. 해외진출은 바라지도 않는다. 해외에서 제대로 글좀 쓰게 해다오.



그리고 오늘부터,


블로그 변경해서 여기에 서식하기로 마음 먹었다.

Posted by v멍군v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여은

    인터넷 좀 잘 되는데 가면 앞쪽 글도 이쪽으로 옮기는게 좋겠다.

    2012.04.23 22:12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