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국 후 살아남기2016. 6. 26. 01:49

처음 인턴을 했을때도... 처음 정직원으로 회사를 들어갔을때도...


그리고 여행을 다녀온 후 지금 회사를 들어왔을때도...


항상 들어왔던 말이 있다.



입사한 후 3년차... 6년차... 9년차... 가 가장 고비다.


우선 고비라는 말 자체에 동의가 가지는 않지만,


실제로 많은 사람들이 3,6,9년차에 퇴사 혹은 이직을 생각하나보다.


그러니까 저런 말이 나왔겠지.



누가 만든 말인지 몰라도,


참으로 잘 만든 말인거 같다.



저 말은 한마디면 모든 것이 해결되는 마법의 말이다.


힘듭니다. 이건 좀 아닌거 같습니다.


라고 말을 해도,


원래 3년차때는 그런 생각 들어. 나도 그랬지.


라고 하면 끝이다.



원래 그렇다.


원래 그런 생각이 든다. 자기도 그랬다.


하지만 난 그걸 이겨내고 지금까지 버텨왔다.


끝.



더이상의 대화는 진행할수 없다.


여기서 더 불평불만을 늘어놔봤자 선배의 눈에 비친 나의 모습은,


대학생이 바라보는 사춘기 중학생의 모습일 뿐이다.


나도 너처럼 그랬어.


나도 그랬어.


내가 너때는 더 심했어.


옛날에 비하면 지금은 아무것도 아니야.


괜찮아. 다 지나갈거야.



뭐가 지나가고 뭐가 괜찮아진다는걸까.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할수는 없지만, 이해했다고 말할수 밖에 없다.


왜냐면 난 월급쟁이니까.



요즘 들어 많은 생각이 든다.


유럽인처럼은 아니더라도, 그래도 자신을 위한 삶을 살고 싶었다.


나를 위해서. 내 가족을 위해서. 후회 없는 삶을 위해서 시간을 보내고 싶었다.


그래서 번듯한 회사도 때려쳤고, 가지고 있는 모든 돈을 털어서 세계일주도 다녀왔다.



그 결과,


난 그렇게 살수 있을거라 생각했다.


세상은 내 생각보다 더 넓었고, 세상에는 내 생각보다 다양한 사람들이 살고 있었다.


그래서 난 자신감을 얻었다.


그래. 저 사람들도 다 자기의 인생을 살아가고, 자기가 만족하는 삶을 살고 있잖아.


나도 할수 있어.


예전처럼 그렇게 주구장창 야근, 주말출근만 하면서 살지는 않을거야...



하지만 3년이 지난 지금,


난 어느새 토종 한국 회사원이 되어있었다.


무의미한 야근. 왜 하는지도 모르는 주말출근.


야근수당, 주말수당은 당연히 없다.


돈을 준다고 해도 하기 싫은 일을 돈도 안 받고 하고 있다.



이거에 대해 불평... 불평도 아니지, 아닌 것을 아니다 라고 말을 하면 항상 돌아오는 말은,


나때는 더 심했어.


옛날에는 말이야.


넌 왜 이렇게 삐딱하냐.


회사에서 시키면 해야지.



왜 꼭 주말에 이 일을 해야 되지?


왜 하루종일 모니터만 바라보고 있는데 면바지에 와이셔츠를 입고 다녀야 할까?


왜 야근수당은 안 주는거지?


왜 이 일은 이렇게 할수밖에 없는거지?


라고 진심으로 물어봐도, 진심으로 대답해주는 사람은 없다.



그냥 원래 그러해왔으니까.


특별한 이유도 없다.


원래. 그랬으니까. 옛날에는 더 심했지만 지금은 나아진거야.


(그러니까 불평불만하지 말고 다녀.)



내가 대놓고 불평불만을 늘어놓는다고 해도 회사는 바뀌지 않는다.


괜히 중간에 낀 선배사원들만 힘들어질뿐이다.


자기도 짜증나는데 밑에놈이 자꾸 태클을 걸어대면 나같아도 짜증나겠지.






하지만 지금 회사에서, 나와 해어지던 누군가가 나에게 해준 말이 있다.


'뭘 하든지간에 처음에 너가 아니다 라고 생각했던 그것들. 그걸 꼭 잊지 말고 고쳐나가. 시간이 지나면 적응되서 못 고치게 되니까.'



그 당시에는,


'아.. 내가 맡은 시스템에 문제가 있는걸 알면서도 안 고친거 가지고 뭐라 하시는건가...'


라는 단순한 생각뿐이었는데, 


지금 생각해보니 참으로 심오한 말이었다.



내가 처음 사회생활을 하면서 부당하다고 느꼈던 수많은 것들.


난 어느새 그것들에 적응해가고 있었다.


지금 이렇게 불평불만을 늘어놓는것도 어찌보면 마지막 발버둥일수도 있다.


나도 몇년이 흐르고 나면, 건의사항을 얘기하는 신입사원에게 똑같이 말하고 있을지도 모른다.


야. 나때는 말이야.


지금은 양반이야. 옛날에는 더 심했어.




그게 제일 무섭다.


아닌 것을 아니다라고 말하는게 무서운게 아니다.


아닌 것을 맞다고 생각하게 되는 그 순간이 오는게 너무 무섭다.


난 이렇게 살기 위해서 회사를 그만두고 여행을 다녀온게 아니었는데...


난 왜 이렇게 용기가 없을까.



Posted by v멍군v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힘내 맹구야 그래도 너의 길은 있다~~
    무었이 너를 힘들게 하는지는 모르지만 네가 해야 되고 하고 그리고 마지막까지 버티는 놈이 이기지 그렇지 않은 놈은 중도 탈락이다 힘내 힘을 내라고 그리고 너를 위해 하루에 한시간씩만 투자해 거긴 밥벌이 하는곳이잖아 무었이든 좋아 하루에 한시간씩 꼭 투자해서 긴시간 지나고 나면 너는 남들이 쫒아 오지 못하는 사람이 될꺼야 내말 믿어봐

    2016.06.27 17:39 [ ADDR : EDIT/ DEL : REPLY ]
  2. 그림사랑

    안녕하세요.
    글을 남겼던 것 같기도 하고 첨인것 같기도 하고...(우리 부부는 멍군 글을 LG부부라고 해요)
    오래전 처음 글쓰기 시작하셨을때부터 글을 잘보고 있답니다.
    저는 SDS, 와이프는 안행부소속 공기업 인사담당관을 과감히 떄려치고, (아. 저는 개발자였습니다.)
    님께서 올린 여행기를 잘 참고하여 세계일주를 했고,
    지금은 호주 퍼스라는 곳으로 이민을 왔습니다. 벌써 1년 4개월 되었군요. 언젠가 한번 인사를 해야지.. 했는데..
    그게 오늘이군요.
    멍군님 글보고기 직전에 맘에드는 글하나 봐서 보시라고 URL남깁니다.
    즐거운 한주 되시길!!
    http://1boon.kakao.com/passionoil/pokemon


    2016.08.22 11:56 [ ADDR : EDIT/ DEL : REPLY ]
    • 오... 안녕하세요. 세계일주 후 이민이라니..
      정말 부럽네요.
      이민에 대해서 궁금한게 많은데....
      혹시 실례가 되지 않는다면 이메일 하나만 부탁 드려도 될까요?
      firebloo@naver.com 입니다.

      2016.08.23 11:54 신고 [ ADDR : EDIT/ DEL ]
  3. 직장아재

    구구절절 맞는 말씀이십니다

    글 보다 여러가지 생각하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

    2017.05.16 11:18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