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주_12_13/46-Korea2016. 5. 26. 00:14

이날이 오긴 오는구나.


드디어 여행기의 마지막. 귀국하는 날의 모습입니다.





한동안은 이렇게 이국적인 풍경을 보는 날은 없겠지라며 찍은 길쭉길쭉한 홍콩의 빌딩들.


우리는 2013년 3월 24일에 한국행 비행기를 탔다.





홍콩의 공항은 여전히 깨끗했고 여전히 들떠있었다.


출국하는 사람도 들뜨고, 귀국하는 사람도 들뜨고...


모두가 들떠있어서 나도 함께 들뜬 기분이 드는 곳.





최종 우리의 짐이다.


바닥에 깔린 박스가 아이맥이고, 그 위의 배낭 두개는 콜롬비아산 배낭덮개를 하고 있고,


그 왼쪽의 화려한 가방은 인도에서 산 가방이고..


비닐은 뭐지.


뭔가 쉽게 망가지는 물건들을 담아놓은 비닐 봉다리인거 같다.





아이맥은 부피가 커서 화물로 따로 보냈다.


한국에 가지고 올때 관세를 내야 된다 그래서,


물품 신청하느라 무슨 작은 종이도 하나 작성하고, 관세 신고 하는 쪽으로 입국도 하고,


엑스레이도 통과시키고 다 했는데,



그냥 보내줬음..;;;


나중에 찾아보니 뭐 컴퓨터는 관세대상이 아니라는 얘기도 있고,


홍콩에서 오는 사람들 중에, 명품 핸드백이나 잡지 이딴 컴퓨터는 쳐다도 안 본다는 얘기도 있고,


자진납세해서 기특해서 봐준거라는 얘기도 있고...



여하튼 관세 안 물고 그냥 가지고 나왔음. 데헷.





마지막으로 먹은 기내식.


3시간 반정도밖에 안 걸리는데 점심시간에 껴있어서 그런지 기내식을 줬다.



난 기내식 먹을때, 저 왼쪽위에 있는 과일이 제일 맛있더라.





도착과 환승이 있다.


왠지 여기서 환승을 해서 다시 인도로 가야할것만 같은 기분이 들었다.



하지만 난 한국에 도착.





넴.


길고 긴 여행을 끝마치고 한국에 왔습니다.


다시 제자리로 돌아왔습니다.




2013년 3월 24일에 귀국해놓고... 여행기만 거의 3년을 썼네요.


실질적으로 한국와서 쓴건 몇개 없는데... 


또.. 뭐랄까... 귀차니즘 + 바쁨 + 감 떨어짐 등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해서 지금까지 질질 끌었네요.



여행기는 항상 마음의 짐이었습니다.


쓰기 전에는 아 써야되는데 써야되는데 하면서 마음의 부담이 되었고,


쓰고 나서는 아 너무 대충 썼나 아 이거 뭔 말인지 알아는 먹을라나 하면서 마음의 부담이 되었습니다.


그래도 항상 재밌게 봐주신 분들이 계셔서 큰 힘이 되었고,


어떻게 보면 그분들 때문에 이렇게 여행기를 마무리 지을수 있었던거 같네요.



한국에 와서는 정말 평범하게 살아가고 있습니다.


남들처럼 전세값 오르지 않을까 걱정도 하고,


이번 여름휴가 때는 어디 갈데 없을까? 하면서 이곳저곳 알아보다가 비행기값이 비싸네마네 뭐 숙소가 없네마네 하면서 때려치기도 하고,


티비에서 해외여행 가서 찍은 프로그램들 보면서, 와 좋네... 라면서 입 벌리고 티비 보기도 하고...



가끔은 언제 여행을 다녀왔나 싶기도 하고, 가끔은 마치 어제 귀국한거 같기도 하고...


그냥 똑같이 살아가고 있습니다.



이제 앞으로는 한국에 와서 어떻게 제자리로 돌아오게 되었는지를 써야겠네요.


몇번씩이나 말했지만, 저는 사실 여행가기 전에 그게 제일 궁금했거든요.



여행 다녀온 사람들 블로그를 보면,


오케이. 여행은 좋다 이거야. 남미를 가든 아프리카를 가든 다 좋은데.


도대체 뭐하는 사람이길래 이렇게 장기간 여행을 다니는거지? 다녀오고 나서 뭐해먹고 살라고 저러지?


뭐 믿는 구석이라도 있나? 집이 잘 사나? 원래 뭐하던 사람이었지?


등등등....


사실 이렇게 포스팅을 한것도 그런 궁금증이 해결되지 않아서 여행을 망설이시는 분들이 많으실까봐 쓴것도 있고요.


뭐 그렇습니다.


그럼 이제 밤이 늦은 관계로, 내일 또 다시 회사에 출근해야 하는 관계로 인사 드리고 마무리 지을게요.




이 글을 보고 계신 당신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그럼 다음에 또 뵐게요.

Posted by v멍군v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마리

    와우 일단 마구마구 축하를 드려요.....라고 말해야하나? 암튼 마무리는 마무리니까 축하를 드려야겠으나^^;;왜 물음표냐하면 한참을 잊은듯이 지내다가도 이렇게 오랫만에 들어와서 쓰여진 새로운 내용에 와우 하고 흥미진진하게 읽고 그다음은 또 언제일려나하고 기다리는맘이 컸어서"세계일주 끝 " 이라니까 요 단어가 주는 아쉬움이 커서요 ㅠㅠ 그래도 말씀하시는 여행기를 써야한다는 부담감이 점점 날이 갈수록 커지셨을수도 있고 ...뭐 그랬을텐데 이렇게 잘마무리하셔서 함께 홀가분한 마음으로도 큰 박수를 보내드리고싶어요. ... 이렇게 지나는 시간동안 아가도 잘 크고있겠고 회사생활도 잘 하고 계시고....하지만 인생은 반드시 체험한것만큼 산다는게 제 생각인데 체험하신 이 모든것들이 일구어내는 그 다음을 또 나눠주실꺼라고 믿고 기다리면서 변함없이 응원할께요.그동안 귀한 나눔 정말 고마웠습니다. 힘!!!

    2016.05.30 13:46 [ ADDR : EDIT/ DEL : REPLY ]
    • 마리님. 끝까지 함께해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어떻게 보면 이 여행기를 다 끝낼 수 있었던건
      마리님처럼 힘을 주신 분들 덕분인거 같네요.ㅎㅎ

      2016.06.26 01:27 신고 [ ADDR : EDIT/ DEL ]
  2. kuel

    마지막 편을 너무 기대해서 그런가 너무 담담하시네요 ㅋㅋ
    시간이 많이 흘러서 그런거겠지요

    앞으로도 다양한 포스팅 기대합니다

    2016.06.01 17:15 [ ADDR : EDIT/ DEL : REPLY ]
    • 실제 귀국하는 날도 생각보다 담담해서..
      아마도 글이 이렇게 나오지 않았나 싶네요.
      지금까지 지켜봐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ㅎ

      2016.06.26 01:28 신고 [ ADDR : EDIT/ DEL ]
  3. 흰둥이

    정말 수고하셨습니다 3년여전인가 매일같이 와서 여행기를 보았고 한동안 뜸하다가 최근에 와서 밀린걸 다 봤습니다... 많은거 배우고 제가 마치 세계일주를 다여온것 같아요.. 비록 전 신혼여행을 세계일주로 못가지만 ㅋㅋ 한국에서도 좋은 삶 살아가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2016.08.16 08:36 [ ADDR : EDIT/ DEL : REPLY ]
    • 즐겁게 봐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저도 한동안 여러가지 일들로 인해서 (핑계가 반이지만..;;)
      여행기를 너무 느리게 업데이트해서 죄송한 마음뿐이었는데,
      그래도 이런 댓글들이 달릴때마다 죄책감?이 조금은 사라지는 느낌이네요.ㅎㅎㅎ

      2016.08.23 11:53 신고 [ ADDR : EDIT/ DEL ]
  4. 안녕하세요^^ 모아이에 대하여 검색하다가 8일에 걸쳐 1년치 모든 여행기를 다 읽었습니다.
    1년간 세계일주 하신 경험, 추억이 있다는게 부럽고, 과연 나는 할수 있을까 싶고 그러네요 ㅎㅎ
    이후 생활이나 에피소드 등의 글이 없어서 살짝 아쉽긴 하지만,
    그래도 타인의 일기? 여행기?를 재밌고 흥미진진하게 읽고
    인사글도 남기지 않는것은 제가 너무 아쉬워서 인사 드리고 갑니다~
    진희씨와 다솜이와 매일매일 행복한 삶, 추억 만드시고, 여유 되시면 또 재미난 글 부탁드려요~ ^^

    2017.06.02 22:38 [ ADDR : EDIT/ DEL : REPLY ]
    • 좋은 말씀 해주셔서 감사합니다.ㅎ
      저도 여행 다녀온 사람들의 블로그를 보면 항상 그 뒤의 일들이 궁금해서, 나는 꼭 써야지 했는데 그게 쉽게 잘 안되네요... 흥미로웠던 여행에 비하면 지루한 일상들이라 더 글쓰기를 주저하게 되나봐요.ㅎ

      2017.09.02 22:45 신고 [ ADDR : EDIT/ DEL ]